노동신문, 하노이 북미정상회..
北,김정은 하노이 방문 기록..
北대외경제상 러시아 방문,북..
北,하노이 회담 결렬 소식 보..
北,3.1절 맞아 '민족 자주와 ..
home > 이슈&뉴스 > 이슈&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2.28
제목 북미2차 정상회담 합의문 못내고 결렬, 비핵화와 대북제재 완화 각격 못좁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28일 합의문에 서명하지 못한채 결렬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오후 4시 경 하노이 주재 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차 북미 정상회담 합의 결렬과 관련해 “제재가 쟁점이었다”며 “북한에서는 제재완화를 요구했지만, 저희는 그러지 못했다”고 말했다.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를 주고받는 북미 정상의 하노이 핵 담판이 결국 제재완화를 둘러싼 양측 간 간극을 좁히지 못해 결렬됐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앞서 북한은 제재완화를 최우선 상응 조치로 줄기차게 요구해온 반면 미국은 영변 핵시설 폐기에 더해 ‘+α’의 가시적 비핵화 실행조치가 있어야 제재완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으로 맞서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 비핵화 의지가 있었지만, 완전하게 제재를 완화할 준비는 안 돼 있었다”면서 “(북한이) 제재완화를 원했지만 우리가 원했던 것을 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합의문에 서명하는 건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밝혔다.이어 “현재 제재가 유지되고 있다. 제재가 하나도 해제되거나 완화된 게 없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차이를 어떻게 좁혀나갈 것이냐는 질문에 “일단은 차이가 있다”며 “우리가 원하는 비핵화를 우리에게 줘야지만 우리도 제재완화를 해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김정은 국무위원장, 북한과 계속 좋은 친구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협상을 이어갈 것임을 시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도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바에 대해 많은 진전을 이루기 위해 노력했고 실제 진전이 이뤄졌지만, 끝까지 가지 못했다”며 “저는 더 많은 걸 요구했고 김 위원장은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 국면에서 “우리는 서두를 게 없다”, “긴급한 시간표는 없다”면서 속도조절론을 거듭 피력하며 장기전을 기정사실화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충분한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시간에 쫓겨 북한의 페이스에 끌려다니기보다는 제재를 고리로 시간을 두고 비핵화를 견인하는 쪽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횓트럼프 폼페이오 하노이1.jpg  Down:212

Total : 480 (1/3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480 북한의 중국산 곡물 수입 3개월 연속 크게 증가 관리자 2019.11.01
479 中언론, 북한 모란봉악단 중국 순회공연 대서특필 관리자 2019.11.01
478 북한 남한 정부와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해 가라 관리자 2019.10.25
477 트럼프 DMZ에서 김정은 만나고 싶다 관리자 2019.06.29
476 北,평양과 지방에서 방공훈련 실시하며 긴장 분위기 조성 관리자 2019.03.17
475 김정은, 미국과 협상중단 및 핵미사일 발사 유예 철회 고려 관리자 2019.03.15
474 김정은, '쌀밥에 고깃국' 거론하며 '수령 신비화 하지 말라' 관리자 2019.03.10
473 강경파 볼턴, 트럼프 북한과 대화 재개에 열린 마음 갖고 있어 관리자 2019.03.07
472 김정은 5일 새벽 3시 열차로 평양 도착,北신문 당일로 보도 관리자 2019.03.05
471 김정은의 고독한 평양행 귀국길,빈손 회담에 의욕 잃은듯 관리자 2019.03.03
470 中당국,SNS에 김정은 신변위협 글 올린 네티즌 처벌 관리자 2019.03.03
469 北이 해제 요구한 5가지 민수,민생 제재 의미는 관리자 2019.03.01
-> 북미2차 정상회담 합의문 못내고 결렬, 비핵화와 대북제재 완화 .. 관리자 2019.02.28
467 트럼프 "북한 잠재력 지녀 굉장한 미래 가능"김정은 "모두가 반.. 관리자 2019.02.27
466 김정은, 베트남 방문 첫 일정 북한 대사관 방문 관리자 2019.02.26
[처음] ◁ < [1] [2] [3] [4] [5] [6] [7] [8] [9] [10] [끝]
작성자   제 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