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하노이 북미정상회..
北,김정은 하노이 방문 기록..
北대외경제상 러시아 방문,북..
北,하노이 회담 결렬 소식 보..
北,3.1절 맞아 '민족 자주와 ..
home > 이슈&뉴스 > 북한내부동향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1.30
제목 北한성렬 외무성 부상 실각,함경남도 검덕 탄광 혁명화

북한의 대표적 미국통인 한성렬 외무성 부상이 지난해 실각한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통일부가 최근 발간한 ‘2019 북한 인명록’에서 외무성 부상 명단(7명)에 작년까지 수록했던 한성렬 이름을 지운 것이다. 정부 소식통은 “작년 하반기 한성렬의 신변에 이상이 생겼다는 정보를 관계 기관에서 전달받고 이를 반영했다”고 했다.

정통한 북한 소식통은 “지난해 9월 한성렬이 국장급 간부 5명과 함께 ‘혁명화 처벌’을 받고 함경남도 검덕광산에서 사상 교육 중”이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올린 북·미 회담 관련 제의서가 당 방침과 어긋난다는 비판을 받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혁명화 교육이란 잘못을 저지른 간부들을 지방의 탄광·광산·농장·양계장 등지로 보내 고된 육체노동을 시키는 처벌이다. 북한 최고 지도자가 간부들의 군기를 잡는 방법의 하나로 간혹 복권되기도 하지만 그대로 해임되는 경우가 많다.

고위급 탈북자 A씨는 “검덕광산행(行)은 혁명화 조치 중에서 가장 엄한 처벌로 정치범 수용소행을 겨우 면한 경우에 당하게 된다”며 “노동 강도가 세고 작업 환경이 열악해 대부분 폐인이 돼서 나온다”고 했다. 정보 소식통은 “한성렬의 실각은 그가 대미(對美) 라인에 오랜 종사한 것과 무관치 않다”며 “대미 창구 역할을 오래 해 ‘미제 스파이’ 같은 혐의를 씌우기가 좋았을 것”이라고 했다. 1954년생인 한성렬은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하고 1980년부터 외교부(현 외무성)에서 근무했다.

1993년부터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 공사, 차석 대사(2회)를 지내는 등 20여년간 대미 외교를 챙겼다. 이와 관련, 뉴저지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며 북한 외교관들과 친분을 쌓아온 미국인 로버트 이건은 2010년 발간한 저서 ‘적과의 식사’에서 한성렬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이 책에 따르면 이건이 1998년 초 북한 대표부 차석 대사였던 한성렬에게 “미국에서 가장 존경하는 사람이 누구냐”고 묻자 한성렬은 “도널드 트럼프”라고 답했다. 한성렬은 1990년대 후반 딸을 컬럼비아대에 유학 보냈는데, 학비를 한인 단체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아준 것으로 알려졌다.

한성렬의 실각을 연좌죄 차원에서 분석하는 시각도 있다. 태영호 전 주영 북한 공사는 2017년 2월 북한전략센터 인터뷰에서 “2013년 처형된 (김정은의 고모부) 장성택 사건에 연루돼 한성렬 부상의 사돈이 숙청됐고, 사위와 손자도 수용소로 보내졌다고 했다. ‘장성택 잔당’에 대한 척결 작업이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란 것이다. 또 다른 대북 소식통은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북한 외교 사령탑에 오른 뒤 과거 외무성 주류였던 ‘강석주 라인’을 2선으로 후퇴시키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외무성에서 일종의 세력 다툼이 일어났고 강석주 인맥인 한성렬에게도 불똥이 튀었다”고 했다.

‘2019 북한 인명록’의 외무성 부상 명단에선 한성렬과 함께 박길연(76)도 사라졌다.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를 지낸 박길연 역시 강석주 인맥으로 분류된다. 정부 관계자는 “박길연은 5년 이상 공개 활동 기록이 없어 은퇴한 것으로 보고 삭제했다”고 했다. 박길연과 한성렬은 뉴욕에서 각각 대사와 차석 대사로 동고동락한 사이다.

한편 지난해 11월 잠적한 조성길 주한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 대리는 평양에 보내는 ‘혁명자금’ 조성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 때문에 탈북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조성길이 평양에서 나온 외무성 간부와 자금 문제로 크게 다투고 나간 후 잠적한 것으로 안다”며 “횡령은 아니고 목표액을 채우지 못했던 것 같다”고 했다. 북한의 재외 공관들은 각종 외화벌이 사업으로 조성한 혁명자금을 관리하고 김일성·김정일 생일, 노동당 창당 기념일 등 주요 계기 때마다 평양에 상납하는 역할을 한다.


Total : 789 (1/4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789 北 내부로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소식 빠르게 확산 관리자 2019.03.07
788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에 괴한 10명 난입,컴퓨터와 문서 가져.. 관리자 2019.03.01
787 조성길 전 이탈리아 대사대리 딸 평양으로 송환 주장 관리자 2019.02.19
786 美,北 국제통화기금과 세계은행 가입 지원 가능성 관리자 2019.02.09
785 김정은,중국에서 성인병 정밀 검사 받아/日매체 관리자 2019.02.09
784 北음력설 앞두고 비사회주의 통제 강화 관리자 2019.02.02
-> 北한성렬 외무성 부상 실각,함경남도 검덕 탄광 혁명화 관리자 2019.01.30
782 北,대북제재망 피해 중국에 동해 어업권 판매 관리자 2019.01.30
781 비건의 새 파트너 김혁철은 외무성의 대표적 전략통 관리자 2019.01.25
780 북미 정보당국 2009년부터 물밑 소통 관리자 2019.01.22
779 美국무부 북한인권 증진예산 1000만 달러 배정 관리자 2019.01.20
778 유엔 북한 대표부 앞길 '오토 웜비어 길' 명명 추진 관리자 2019.01.18
777 국방백서 '북한은 적 표현 공식 삭제' 관리자 2019.01.15
776 유엔 제재로 중국의 대북 수출, 수입 총액 급감 관리자 2019.01.14
775 北,3월 10일 최고인민회의 14기대의원 선거 진행 관리자 2019.01.09
774 北내각에 북남경제교류팀 신설,평양 간리역과 서평양역에 대규모.. 관리자 2019.01.06
773 김정은 지난해 공개활동 경제분야 활동 최다 기록 관리자 2018.01.05
772 北대외교역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영향으로 크게 위축 관리자 2019.01.04
771 황해북도 금천군 홍수와 산사태로 42명 사망/RFA 관리자 2019.01.05
770 2019년 북한인물정보,내각과 군부 인사변동 폭 크게 나타나 관리자 2019.01.02
[처음] ◁ < [1] [2] [3] [4] [5] [6] [7] [8] [9] [10] [끝]
작성자   제 목   내용